경기도민 10명 중 6명 이상 "개식용 금지법 제정해야"
경기도민 10명 중 6명 이상 "개식용 금지법 제정해야"
  • 왕연상 기자
  • 승인 2021.06.21 14: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동물보호연합 회원들이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개도살 금지법 국회 통과 촉구 기자회견을 마친 뒤 철장 안에서 동물가면을 쓴 사람들의 피켓팅 모습을 담은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2021.5.26/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경기=뉴스1) 이상휼 기자 = 경기도는 지난달 11~12일 도민 1000명을 대상으로 개식용 관련 도민 인식조사를 실시한 결과 10명 중 6명 이상이 '개식용 금지 법안' 마련에 찬성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고 21일 밝혔다.

도에 따르면 앞으로 개고기를 먹을 의향에 대해 전체 응답자 중 84%(838명)가 '없다'고 응답했고, 개고기를 먹는 것에 대해 62%(620명)가 반대의견을 나타냈다.

개식용 금지 법안 마련에 대해서는 찬성이 64%(638명)로, 그 이유에 대해서는 '동물학대를 예방하기 위해'(68%, 433명)라는 의견이 가장 많았다. 도민 10명중 8명 이상은 앞으로 개고기를 먹을 의향이 없고, 6명 이상이 개고기 식용에 반대한다는 생각을 가진 것으로 풀이된다.

과거 조사에서 개고기 식용 찬성이 우세했던 것과 상당히 비교되는 결과이기도 하다.

2000년 한국식품영양학회지에 실린 '한국인의 개고기 식용에 대한 인식조사'에서는 응답자 1502명 중 86.3%가 개식용에 찬성한다고 답한 바 있다. 1998년 유니텔의 '멍멍탕 어떻게 생각하세요' 주제의 설문 결과에서도 응답자 1212명 중 78.6%가 개식용을 찬성한 바 있다.

하지만 이번 인식조사는 과거와 다르게 사람들의 인식이 점차 개식용을 반대하는 방향으로 전환된다는 것을 보여주는 결과다. 법적으로 개식용을 금지해야 한다는 의견도 점차 늘어나는 추세라는 점도 함께 확인됐다.

리얼미터의 2008년 '개고기 식용 합법화 여론조사'에서 합법화 반대가 27.9%에 불과했으나 10년 뒤인 2018년 6월 '개고기 식용 금지법 여론조사'에서는 금지법 찬성 의견이 39.7%로 나타났다.

이번 도민 인식 조사 결과에서도 금지 법안 찬성 의견이 64%로 껑충 뛰었다.

동물자유연대에서 2019년 한국갤럽을 통해 실시한 '개식용 산업 시민 인식 조사' 중 향후 개고기 섭취 의향에 대한 질문에서도 긍정(27.5%)보다 부정(71.9%) 답변 비율이 월등히 높았다.

이와 관련 도는 오는 22일 여의도 이룸센터에서 '개식용 및 반려동물 매매 제도개선 국회토론회'를 열고, 관련 법안 마련 및 제도개선 등에 대한 공론화의 장을 만들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