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확진자 100명 중 47명 '변이'…델타 변이 10.6%p 증가 폭주(상보)
국내 확진자 100명 중 47명 '변이'…델타 변이 10.6%p 증가 폭주(상보)
  • 왕연상 기자
  • 승인 2021.07.19 15: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7일 오전 서울 시내의 한 초등학교에서 학생들이 등교를 하며 체온측정을 하고 있다. 2021.7.7/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서울=뉴스1) 강승지 기자,음상준 기자,이영성 기자,권영미 기자,김태환 기자 = 정부가 지난 11~17일 1주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의 바이러스 유전자를 검사한 결과 100명 중 무려 47명이 변이주에 감염됐던 것으로 나타났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9일 정례브리핑에서 "최근 1주 국내 감염 사례 중 주요 변이바이러스 검출률은 47.1%로 1001건 확인됐다"며 "전주 36.9%(395건) 보다 10.2%p 증가했다"고 밝혔다.

방대본에 따르면, 1001건 중 델타형 검출률은 33.9%p(719건)로 전주 23.3%p(250건) 대비 10.6%p 증가했다. 알파형은 13.3%p(282건)로 확인됐다.

방대본은 국내 감염 사례의 23.3% 가량을 추출해 주요 변이바이러스 발생 여부를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방대본은 지난 6월 3주부터 7월 2주까지 최근 5주 간 국내 감염 사례의 19.2%를 추출해 조사한 결과, 주요 변이바이러스 사례를 2022건(40.1%) 확인했다. 이 중 델타형이 21%(1059건), 알파형은 19.1%(963건) 규모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