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내년부터 벼 병해충 공동방제 비용 100% 지원
화성시, 내년부터 벼 병해충 공동방제 비용 100% 지원
  • 왕연상 기자
  • 승인 2021.09.30 1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성시청 (뉴스1DB)© News1


(화성=뉴스1) 이윤희 기자 = 경기 화성시는 관내 모든 벼 재배 면적에 자부담 없이 100% 공동방제를 지원할 예정이라고 27일 밝혔다.

기존에 보조금 80%, 자부담 20%로 진행됐던 공동방제비용을 시가 전액 지원함으로써 고령화로 병해충 방제에 어려움을 겪는 농가의 일손 부담을 덜고 고품질 쌀 생산을 돕겠다는 게 시의 설명이다.

공동방제 100% 지원사업은 2022년부터 도입되며, 벼 병해충 방제에 총 42억 원의 예산이 투입될 예정이다.

주요 방제 사항으로는 초기 병해충인 도열병과 흰잎마름병 예방을 위한 벼 육묘상처리제 지원, 중·후기에 주로 발생하는 노린재 방제 등이다.

서철모 시장은 “지난 8월, 남양읍과 우정읍 등 3,100ha에 갑자기 발생한 흑다리긴노린재 긴급방제로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었다”면서 “농가와 함께 지속가능한 농촌을 만들 수 있도록 다양한 정책 마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화성시 내 벼 재배 면적은 총 1만6500ha로 올해 벼 병해충 방제사업에 36억 원이 투입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