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장선 평택시장 “개 사육장 자진 폐쇄 보상 검토”
정장선 평택시장 “개 사육장 자진 폐쇄 보상 검토”
  • 왕연상 기자
  • 승인 2021.10.11 0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장선 평택시장. © 뉴스1


(평택=뉴스1) 이윤희 기자 = 정장선 경기 평택시장은 5일 "개 사육장을 자진 폐쇄하거나 철거할 경우 보상할 수 있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정장선 시장 이날 언론 브리핑을 열고 "개의 생명을 존중하고 반려동물과 더불어 살아가는 문화를 더욱 확산시키고자 한다"며 이 같이 말했다.

정 시장은 "개식용을 자제해야 한다는 사회적 인식을 더욱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면서 "시민과 함께하는 개식용 문화 개선을 위한 사회적 캠페인을 전개할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 지역에 있는 개 사육장을 더욱 철저히 감시하고, 음식물쓰레기를 사료로 사용할 수 없도록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 시장은 또 "반려동물을 위한 인프라 조성을 위해 반려동물 테마공원과 놀이터를 확대해 반려동물과 행복하게 더불어 살아가는 환경을 조성해 나갈 것"이라면서 "평택시를 시작으로 개의 생명을 존중하고 반려동물과 공존하며 살아가려는 인식과 문화가 퍼져나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기존원칙대로 신규 개 농장에 대한 허가를 금지하기로 하고 현재 개 사육장을 자진 폐쇄하거나 철거할 경우 보상할 수 있는 방안을 의회와 검토해 나갈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