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시청 노조, '미투 사건' 연루 간부 징계 요구
평택시청 노조, '미투 사건' 연루 간부 징계 요구
  • 왕연상 기자
  • 승인 2018.07.31 08: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 전반에서 '미투(Me too·나도 당했다)' 폭로가 이어지는 가운데 평택시에서 5급 간부 공무원의 미투 사건이 발생했다.

평택시는 최근 본청 A 과장이 미투 사건에 연루돼 외부기관인 성폭력상담소에 의뢰한 결과 성희롱이 인정됨에 따라 인사이동 조치를 하고, 경기도에 징계를 의뢰할 방침이라고 30일 밝혔다.

A 과장은 지난해 초부터 지난 4월까지 수차례에 걸쳐 사무실내 부하 여직원 2명을 성희롱한 혐의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평택 성폭력상담소는 지난 19일 고충심의위원회를 열고 A 과장의 성적 비하 발언 등 성희롱이 인정된다고 시에 통보했다.

A 과장은 "현재 시에서 어떠한 내용도 통보받지 못했다. 현재 진행 중인 사건으로 결론이 나지 않은 상태에서 말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평택시 노조는 30일 오후 '성희롱 혐의자 공무원을 비호하는 평택시장에게 경고한다'는 성명서를 내고 관련자를 즉시 대기 발령하고, 경기도에 적극적인 징계를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