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선7기 경기도, 대형개발사업 재개 이끌어 내
민선7기 경기도, 대형개발사업 재개 이끌어 내
  • 김윤숙 기자
  • 승인 2019.03.21 1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성 국제테마파크 우선 협상대상자 선정, K컬처밸리 사업 본격화 추진
화성국제테마파크조감도

 

민선 7기 출범이후 그동안 좌초되거나 지지부진했던 경기지역 대형 개발사업 2개가 재개돼 눈길을 끌고 있다. 화성 국제테마파크와 고양 K컬처밸리가 그 주인공으로 경기도의 강한 추진의지와 정부와의 긴밀한 협력이 사업 재개를 견인했다는 평가다.

21일 경기도에 따르면 화성 국제테마파크는 최근 사업을 주관할 우선협상대상자로 ‘신세계프라퍼티 컨소시엄’이 선정돼 본격적인 사업재개의 신호탄을 쐈다.

2007년부터 추진된 ‘화성 국제테마파크’는 화성시 남양읍 신외리 송산그린시티 동쪽 약 418만㎡ 부지에 세계적 수준의 테마파크를 조성하는 사업으로 직접고용 1만 5000 명, 고용유발효과가 11만 명에 이르는 대규모 일자리 창출사업이다.

2007년 당시 경기도와 화성시, 한국수자원공사는 유니버설스튜디오 유치 우선협상자로 유니버설스튜디오코리아리조트(USKR) 컨소시엄을 선정, 협상에 들어갔다. 그러나 부지공급 조건 등에 대한 이견을 좁히지 못해 2012년 1차 좌초됐다.

이후 2013년 박근혜 정부 공약 사업에 국제테마파크 조성이 반영되면서 재추진이 결정됐다. 그러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기업과도 투자방식 등 사업추진 협상이 어려워지면서 2017년 1월 수자원공사에서  협상 종료를 선언하기에 이르렀다. 이 기간 동안 중국은 정부의 전폭적인 지원으로 2016년에 상하이 디즈니랜드를 개장해 한국과 대조를 이뤘다.

두 차례 실패를 겪은 도는 사업을 포기하지 않고 화성시와 함께 세 번째 도전에 나섰다. 사업재개에 대한 경기도의 건의를 받아들인 정부는 2018년 2월 경제관계장관회의를 통해 화성 국제테마파크 조성 재추진에 무게를 실어줬다. 이를 계기로 도는 화성시, 수자원공사와 긴밀히 회의를 진행하며 불씨를 이어갔다.

이 과정에서 민선7기 경기도지사에 취임한 이재명 지사는 “도에서 뭔가 큰 걸 한 번에 해냈다는 생색내기 식으로 진행하면 사업을 망칠 수 있다. 다른 무엇보다도 실현가능성에 중점을 두고 협의를 진행해야 한다”면서 사업 재추진을 독려했다.

이에 따라 도는 정부와, 수공, 화성시는 물론 투자여력이 있는 다양한 국내 기업 관계자와 협의를 진행하고 설득하며 사업을 한 발 한 발 진척시켰다. 그 결과로 지난해 8월, 도와 화성시, 수공은 국제테마파크 재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고, 같은 해 11월 사업자 공모에 돌입했다.

도는 현재 화성시, 수공, 신세계 등과 국제테마파크 조성을 위한 세부시행계획 협상을 진행 중이다. 이르면 4월경 투자유치에 대한 양해각서를 체결할 예정이며, 관련 절차가 문제없이 진행되면 내년 중 토지매매계약을 맺을 수 있을 것으로 도는 보고 있다. 도는 화성 국제테마파크 사업이 2021년 착공, 2026년에 개장할 수 있도록 지원에 나설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