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15일 제암·고주리 학살사건 추모제 개최
화성시, 15일 제암·고주리 학살사건 추모제 개최
  • 김윤숙 기자
  • 승인 2019.04.12 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뉴스1


(화성=뉴스1) 이윤희 기자 = 경기 화성시는 15일 제암리 3·1운동 순국유적지에서 추모제를 개최한다.

제암리는 일제 강점기 그 어느 곳보다 치열한 3·1 만세시위가 벌어진 곳으로, 만세운동 확산 저지를 위해 일본군이 마을 주민 20여명을 잔인하게 학살한 곳이다.

이번 추모제는 서철모 화성시장을 비롯해 순국열사들의 후손, 보훈단체, 세계평화연대도시 대표단, 의원, 시민 등 40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식전에 앞서 순국선열 합동묘역에서 제51사단 군악대가 헌화곡을 연주하는 가운데 유가족을 중심으로 헌화 및 참배가 진행된다.

김하람 예당고등학교 학생과 전문아나운서가 추모제 사회를 맡았으며, 이용선 청와대 시민사회수석이 문재인 대통령의 추모사를 대독하고, 청소년 시민대표 4인의 추모의 시 낭독과 예술인 김영임의 추모공연이 이어질 계획이다.

시는 이번 추모제에 앞서 지난 3월부터 매주 토요일마다 경기도와 서울 일대에서 제암·고주리 학살사건을 다룬 웹툰 상영과 태권도 플래시몹을 진행해왔으며, 전국 단위의 ‘평화그림 공모전’을 개최해 더 많은 시민들이 선열들의 정신을 기리는데 함께할 수 있도록 했다.

서 시장은 “이번 추모제를 통해 순국선열들의 거룩한 희생과 독립의 참의미를 되새기는 소중한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