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지사 “평택~부발선 경기도 균형발전 위해 조속 추진하겠다”
이재명 지사 “평택~부발선 경기도 균형발전 위해 조속 추진하겠다”
  • 김윤숙 기자
  • 승인 2019.05.28 0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용인시, 평택시, 이천시, 안성시 평택~부발선 철도건설이 조기 추진될 수 있도록 공동 노력 업무협약 27일 체결
평택부발선 철도건설 조기추진 협약식이 진행됐다.
평택부발선 철도건설 조기추진 협약식이 진행됐다.

 

이재명 경기지사가 “평택~부발선 조속 추진은 경기도의 균형발전을 위한 공정한 기회 제공이다”며 “빠른시일내에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경기도와 용인시, 평택시, 이천시, 안성시는 27일 오후 경기도청 상황실에서 평택~부발 철도건설 조기 추진을 위해 공동 노력하자는 내용의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이재명 지사를 비롯, 백군기 용인시장, 정장선 평택시장, 엄태준 이천시장, 우석제 안성시장 등이 함께했다.

협약의 주요 내용은 △한국철도시설공단에서 진행 중인 사전타당성조사에 각 시의 개발계획이 반영되도록 적극 협력 △원활한 사업추진을 위해 실무협의체 구성을 통한 행정지원 등 제반사항 적극 협력 및 관계기관 공동건의 △평택~부발선 철도건설사업 예비타당성조사 대응 연구 용역 공동 추진 등이다.

평택~부발선은 평택-안성-이천(부발)을 잇는 총 연장 53.8km의 철도건설 사업으로 제3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2016.6.월)에 반영됐으나 예비타당성조사 대상에서 미선정 되는 등 사업추진이 장기간 지연되고 있다.

건설 완료시 평택, 안성, 용인, 이천 4개시를 잇게 되며 동쪽으로는 여주~원주선을 통해 강릉으로, 서쪽으로는 포승~평택선을 통해 평택항과 연계돼 동․서 축을 형성하는 중요한 간선철도로 현재 한국철도시설공단에서 사전타당성조사를 진행중이다.

이재명 도지사는 “현재 경기도는 동과 서, 남과 북이 다소 불균형하게 발전돼 온 측면이 있다. 그런 의미에서 이번 평택~부발선 사업은 경기도가 균형 발전을 이뤄간다는 점에서 의미가 깊다고 생각한다”며 “균형발전을 위한 공정한 기회라는 측면에서도 지원하겠다. 각 시의 입장을 최대한 존중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는 평택~부발선 철도건설 사업이 조기에 추진될 수 있도록 관계기관에 해당 시와 공동 건의문을 제출할 예정이며, 향후 본 사업의 효율적이고 실질적인 이행 및 예비타당성조사 등에 대응하기 위해 각 시와 협의해 공동 연구용역을 추진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