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옥주 의원, ‘수질오염측정값 불법조작 원천차단’ … '물환경보전법' 법안 발의
송옥주 의원, ‘수질오염측정값 불법조작 원천차단’ … '물환경보전법' 법안 발의
  • 왕연상 기자
  • 승인 2019.08.26 0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옥주 의원
송옥주 의원

 

송옥주 의원(더불어민주당)은 사업장에서 배출되는 수질오염물질 측정결과를 조작하는 행위를 원천 차단하는 내용의 '물환경보전법' 일부개정법률안을 1일 대표 발의했다.

환경부에 따르면 사업장과 측정대행업체 사이에서 일종의 뒷거래가 만연하면서 측정결과 조작행위가 끊이지 않고 있다는 지적이다. 실제로 최근 5년간 사업장의 오염물질을 측정대행 업체를 통해 고의로 조작한 사례는 모두 30건에 달하며 수질오염물질 측정조작도 6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송옥주 의원은 “하·폐수처리장의 운영관리과 수질측정이 엄격히 분리되어야 함에도 동일업체가 관행적으로 동시에 대행관리하고 있어 부실·허위 측정이 빈번하다. 운영관리업무와 측정업무는 반드시 분리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번 개정안은 △한국환경공단 등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전문기관에서 측정하고 그 측정결과를 환경부로 직접 제출 △측정대행과 관련한 사업자의 금지행위 규정 ▲환경부 장관 등이 측정결과가 사실대로 기록되고 있는지를 수시로 점검·확인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송옥주 의원은 “측정결과 조작은 방류수계 및 인근 지역의 환경오염을 심화시킬 뿐 아니라 국가에서 관리하는 국가환경통계를 왜곡시킨다”며 “측정결과에 대한 국민적 신뢰도를 높일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 법안 발의에는 송옥주 의원을 비롯해 강훈식, 금태섭, 송갑석, 신창현, 이상헌, 이원욱, 이후삼, 전혜숙, 정세균 의원이 참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