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코로나19 집단감염 우려’ PC방 등에 휴업 권고
화성시 ‘코로나19 집단감염 우려’ PC방 등에 휴업 권고
  • 왕연상 기자
  • 승인 2020.03.22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성=뉴스1) 이윤희 기자 = 경기 화성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 확산이 우려되고 있는 PC방 81개소에 대해 2주간 휴업을 권고했다고 19일 밝혔다. 시설현황 점검 체계도 강화하고, 업주에게 시설 및 장비 소독에 철저를 기해줄 것도 요청했다.

노래연습장에도 자체 점검반을 가동시키는 한편 동부권역의 경우 연습장협회와 공동으로 자율방역단을 조직해 매주 자율방역을 실시한다.

앞서, 시는 지난 6일부터 13일까지 PC방·노래연습장 682개소에 대해 전수조사를 실시하고, 16일부터 상시점검 체계로 전환했다.

불특정다수가 이용하는 유흥주점 331개에는 17개 점검반을 배치해 방역물품 비치여부, 마스크 착용여부, 소독 실시 여부 등을 정기적으로 점검한다.

체육시설업 791개소에 대해서도 18일까지 산하기관과 합동으로 집중 점검을 실시하고,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는 368개 업체에는 중단을 권고했다. 영세 사업자를 대상으로는 방역물품을 별도 지원할 예정이다.

서철모 시장은 “코로나19 위기를 이겨내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시민들의 협조와 관심이 중요하다”며, “다수가 모이는 밀폐된 공간에서의 활동·모임·예배는 가급적 피하고, 손씻기 등 예방 수칙 준수에 철저를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