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의장에 장현국, 부의장에 문경희·진용복
경기도의회 의장에 장현국, 부의장에 문경희·진용복
  • 왕연상 기자
  • 승인 2020.06.17 0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0대 경기도의회 후반기 의장으로 사실상 확정된 더불어민주당 장현국 의원./© 뉴스1


(경기=뉴스1) 송용환 기자 = 제10대 경기도의회 후반기 의장에 3선의 장현국 의원(수원7)이 사실상 확정됐다.

도의회 유일 교섭단체인 더불어민주당은 16일 오후 의장·부의장 후보 경선을 실시했고, 그 결과 장 의원이 의장후보자로 선출됐다.

부의장(2명) 경선에서는 문경희·진용복 의원이, 당을 실질적으로 이끌어 갈 대표의원 선거에서는 박근철 의원이 낙점을 받았다.

의장 경선은 김현삼(안산7) 장현국(수원7) 조광주(성남3) 의원 3파전으로 치러졌고, 2인 결선투표 끝에 장 의원이 70표를 얻어 57표에 그친 김 의원을 제쳤다.

장 의원은 의장후보 수락연설에서 “의원 여러분과 소통하면서 민주적인 의회, 도민을 섬기는 의회를 다시 되돌아보라는 의미에서 결선투표까지 치르게 된 것 같다”며 “그동안 선거운동 과정에서 연천·파주·평택·안성 등을 돌면서 많은 조언을 들었고 좋은 경험이었다. 이를 토대로 열린 의회를 구현하겠다”고 약속했다.

 

 

 

제10대 경기도의회 후반기 부의장으로 사실상 확정된 문경희(왼쪽) 진용복(오른쪽) 의원./© 뉴스1

 


원미정(안산8) 문경희(남양주2) 진용복(용인3) 송영만(오산1) 배수문(과천) 등 5명이 나선 부의장 경선은 북부지역 문경희 의원(61표)과 남부지역 진용복 의원(76표)의 승리로 끝났다.

부의장 수락연설에서 문 의원은 “정책 제안을 후반기에 잘 담아서 의원들을 잘 모시겠다. 무엇보다 의원 중심으로, 의원들이 더욱 돋보이는 의정활동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진 의원도 “정말 열심히 하겠다. 청년·여성 의원들과 초선의원 소통공간으로서, 자주 드나들고 사랑방이 되도록 부의장실을 개방하겠다”며 “저를 지지하지 않은 의원들과도 소통하면서 도의회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16일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 대표의원으로 선출된 박근철 의원./© 뉴스1

 


이날 함께 실시된 당대표의원 선거는 민경선(고양3) 박근철(의왕1) 의원 간 맞대결로 진행됐다.

선거 결과 박 의원이 72표, 민 의원이 58표를 얻음에 따라 박 의원이 향후 2년간 당을 이끌게 됐다.

박 의원은 당대표 수락연설을 통해 “당선이 됐지만 마음이 무겁다. 앞으로 의원들과 더 소통하고 함께 가도록 노력하겠다. 화합하는 정치, 의원들을 뒷바라지 하는 대표가 되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한편 민주당 경선이 완료됨에 따라 의장·부의장 선거는 오는 7월7일 제345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일명 ‘교황선출방식’(투표의원 성명 미기록, 당선 원하는 의원의 성명을 투표지에 기재)으로 실시되는데 전체 도의원 141명 중 132명으로 구성된 민주당의 경선 승리자가 사실상 직을 차지하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